jboard

 
제목
이름
최호 [ E-mail ]
홈페이지
첨부화일

산골아이들이
아롱다롱 색꿈을 풀어
고향의 양지쪽에
실실이 오선보를 느린다

그러면 그 위에
콩나물 같은 새싹들
파아란 도레미로 일어선다
2011-01-10 02:47:29
이 름 내 용 비밀번호
     
  
이전
  설날은
다음
  겨울 다람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