jboard

 
제목
어느 묘비에서
이름
정태현
홈페이지
첨부화일

어느 묘비에서 (작자미상)


내가 젊고 자유로워서 상상력에 한계가 없을 때
나는 세상을 변화 시키겠다는 꿈을 가졌었다.

좀 더 나이가 들고 지혜를 얻었을 때
나는 세상이 변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았다.

그래서 내 시야를 약간 좁혀
내가 살고 있는 나라를 변화 시키겠다고 결심했다.
그러나 그 것 역시 불가능한 일이었다.

황혼의 나이가 되었을 때 나는 마지막 시도로,
나와 가장 가까운 내 가족을 변화 시키겠다고 마음을 정했다.
그러나 아무 것도 달라지지 않았다.

이제 죽음을 맞이 하기 위해 자리에 누운 나는 문득 깨닫는다.
만약 내가 나 자신을 먼저 변화 시켰더라면,
그것을 보고 내 가족이 변화 되었을 것을.

또한 그것에 용기를 내어 내 나라를
좀 더 좋은 나라로 바꿀 수 있었을 것을...
그리고, 누가 아는가?
세상까지도 변화 되었을지!
2008-09-25 17:34:10
이 름 내 용 비밀번호
     
  
이전
  가을 잎새/ 이근풍
다음
  어느 나환자의 고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