jboard

  서민기
  서로가 서로를 알아간다는 건
  


서로가 서로를 알아간다는 건

상대방의 모든 걸 헤집는 것이 아니라
얼마나 이해하며 너그러이 바라 볼 수 있는지
노력하는 것은 아닐런지요.



서로가 서로를 알아간다는 건

마음을 들추어
억지로 캐내려 하는 것이 아니라
거짓없는 마음과 행동으로 자연스럽게
그 마음을 읽어 내려 갈 줄
알아야 하는 것은 아닐런지요.



서로가 서로를 알아간다는 건

살아온 키를 마름질 하여
내 몸에 꼭 맞는 치수로 재단하는 것이 아니라
그 키에 걸맞는 넉넉한 옷을 입힐 줄 아는 포용심을
꾸준히 기를 줄 알아야 하는 것임을



우리는
“나, 너 이해해…” 하면서도
어느 순간 상대방의 입장보다는
“나” 라는 주체를 앞세우며
“~하지만” 이라는 반대급부로
나의 입장을 강조하고 있지는 않은지요.



서로가 서로를 알아간다는 건

부족함과 모자람을 모진 언행으로
질타하며 등을 돌리는 것이 아니라
그 부족한 잔을 내 어깨에 기울여
다만 넘쳐 흐르지 않는 절제의 미소로
가득 채워 줄 수 있는 사랑의 힘을
한단계 한단계 배우고 익히며
키워 나가는 것은 아닐런지요...*^^*

[좋은글중에서]

2006-06-29 10:38:51


     
  
   아픈 만큼 삶은 깊어진다
   다빈치코드 유감